IMG-LOGO

교육부, 개학 첫 주 학교의 현 학사일정 유지하도록 안내

현 거리두기 단계 및 체제에 맞춰 계획한 기존 학사일정 적용


(  편집부   2021년 02월 25일   )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개학을 안정적으로 실시하고 학생·학부모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개학 첫 주는 현재 거리두기 단계 및 체제에 맞춰 계획한 학사일정(학교밀집도 등)대로 운영하도록 시도교육청을 통해 각급 학교에 안내하였다.

3월 개학을 앞두고, 학교 현장에서는 지난 1월 28일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공동으로 발표한 ‘2021학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 방안’과 현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학사일정, 교육과정, 급식 및 돌봄 등 개학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다만, 현 거리두기 단계의 적용 시점(~2.28.)과 거리두기 체제 개편 논의로 인해 학사운영을 준비하는 학교와 개학을 앞둔 학부모들의 우려를 고려하여, 교육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등 방역당국과 협의 하에 개학 첫 주는 학교에서 현재 계획하고 있는 학사일정에 따라 운영하기로 결정하였다.

교육부는 3월 개학을 앞둔 시점에서 등교 확대에 대비하여 철저한 방역 조치 등 개학 준비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줄 것을 각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요청하고, 안전한 개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