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전북대, 이전 공공기관과 공적연금 전문인력 양성한다

제주대, 국민연금, 공무원공단 등과 인재양성 협약 체결


(  편집부   2021년 03월 02일   )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제주대와 국민연금공단, 공무원공단 등과 공적연금 인재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그간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과 연계한 오픈 캠퍼스 운영을 통해 맞춤형 인재 양성과 취업률 제고 등에 앞장서 왔던 전북대가 인재양성 협력 시스템을 확대·강화하고 나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협력은 전북대와 제주대, 국민연금공단, 공무원공단이 공적연금 특화 오픈캠퍼스 공동 운영을 통해 공적연금기관 및 지역대학간 활발한 교류·협력과 우수인재를 양성하려는 의미가 담긴 것이다.

전북대는 그간 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계 등 전북지역 23개 기관을 아우르는 플랫폼을 구성, 공동 교과과정과 현장실습 등을 추진해 혁신도시 이전기관 및 지역 산업체와의 상생적 발전과 지역 공공기관 수요에 필요한 맞춤형 교육 등 미래 대학 교육의 새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학부 과정에서 기금 연계전공과 대학원 과정 연기금학과 운영을 통해 지역 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문 인력양성 체계를 구축했으며, 연기금 분야 특성화 인력 양성을 위해 2019년부터 360명의 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오픈 캠퍼스를 운영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 이번 협약은 전북대와 국민연금공단이 기존에 운영했던 오픈캠퍼스를 지역 자체사업에서 서남권 대학으로 확장해 학생들에게 현장 실무형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취업률 상승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은 “대학은 보유하고 있는 우수 자원을 바탕으로 지역발전에 필요한 분야에 대한 인재양성과 산업발전 등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한 대학 및 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적연금 분야 인재 양성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