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전북대 농생대, 지역 특산물 활용 요리개발과 쿠킹 클래스 진행

모든 과정 영상으로 제작…유튜브 통해 우수성 홍보


(  편집부   2021년 03월 02일   )

IMG
전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학장 류경선)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우수 특산물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역 농축산 브랜드를 이용한 요리 개발과 쿠킹 클래스를 진행했다.

전북대는 당초 국립대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을 돌며 농산어촌의 성장을 돕는 ‘생생마을 만들기 사업’을 기획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의 특산물을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변경해 실시했다.

이에 전북대 농생대는 참여 학생을 모집해 3명씩 3개 팀으로 나눠 지역 농축산 브랜드를 조사하고, 이를 활용한 요리를 개발해 직접 요리 실습까지 했다. 이 모든 과정은 영상으로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지역 농축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스텝으로 참여한 학생들은 지역 농축산 브랜드를 면밀하게 조사해 정읍의 명물인 ‘정읍한우’와 완주지역에서 생산되는 유산균 돼지고기 ‘두지포크’, 부안 특산물인 뽕잎을 활용한 편육 ‘아이테린’과 오디를 활용한 탄산음료 ‘쇼트앤드’를 선정했다.


▲두지포크로 만든 수비드학센

학생들은 지역 농축산 브랜드를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요리를 개발하는 과정을 거쳐 정읍한우를 활용한 버거용 패티를 만들어 ‘정읍한우버거’를 만들었고, 두지포크는 뒷다리살로 수비드학센(진공 저온으로 익힌 퓨전 요리)을, 아이테린으로는 피자, 쇼트앤드로는 오디칵테일 막걸리를 각각 개발했다.

이는 최근 전북대 글로벌푸드컬쳐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음식점인 ‘온리핸즈’에서 직접 요리 실습을 했고, 이러한 전 과정과 특산품에 대한 홍보 내용 등은 영상으로 담겨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일반에 공개된다.

특히 이 브랜드들은 전북대 산학협력 업체나 가족기업에서 생산되는 농축산 제품들로, 코로나19로 홍보나 판로개척 등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매우 긍정적인 지역 상생이 기대된다.


▲정읍 한우로 만든 햄버거

이번 프로그램에 스텝진으로 참여한 박소희 학생(전북대 농생대 대학원)은 “직접 지역 농축산 브랜드를 조사하면서 우리 지역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것이 비빔밥과 콩나물국밥 이외에도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우리가 만든 영상물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 활기를 띄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는 보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경선 전북대 농생대학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새로운 시대가 전개되고 있는 상황에서 농생명 교육 역시 새로운 프레임과 경험이 요구되고 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발전시키면 지역 농가, 농생명 기업과 우리 대학의 학생들이 협력하여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 콘텐츠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 학생들이 제작한 영상은 유튜브 채널 ‘농생TV’ (https://www.youtube.com/channel/UCE-DhcSSkXlD2DDkU1nwz3Q)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