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교육부,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및 안전 주간 지정·운영

부총리, “안전한 학교 구현”을 위한 안전 전문가·관계자 간담회 개최


(  편집부   2021년 04월 12일   )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이해 희생된 학생·교사 등 모든 분을 추모하고 안전 문화를 확산하기 위하여, 12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추모 주간을 지정하고 추모 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그동안 매년 4월 16일이 돌아오는 한 주를 추모 주간으로 지정하여 다양한 추모 행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유가족들의 상처를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추모 주간에는 교육부 모든 직원이 세월호 노란 리본배지를 착용하며, 교육부 청사 곳곳에 추모 현수막을 게시하고 교육부 누리집을 추모 형태로 전환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날인 4월 16일 10시에는 1분간 추모 묵념을 통하여,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도 교육청과 각급 학교에서도 자체 추모 계획을 수립하여, 세월호 계기 학생 안전교육, 기억 정원 조성, 공모전·전시회 등의 행사를 통해 추모에 동참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개최되는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 참석하여,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차관은 같은 날 경북지역 학교를 방문하여 시설 안전을 점검하고, 화재예방 훈련에 참관하며, ‘경북 의성 안전체험관 개관식’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추모 주간인 4월 13일 15시에, 세월호 이후 학교 안전의 변화된 모습, 그 간의 정책 추진상황에 대해 되짚어 보고, ‘안전한 학교 구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 자리에는 교육시설, 학교생활 및 교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전 전문가와 교사, 학부모 등이 참석하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함께 더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잊지 않고, 보다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안전한 학교에서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