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전북대, 단계적 일상회복 1학기 ‘대면수업 원칙’

대면수업에 따른 엄격한 강의실 방역 준비에 만전


(  편집부   2022년 01월 27일   )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단계적 일상회복의 일환으로 다가오는 1학기에 대면수업 정상화를 본격 추진키로 했다.

이러한 방향은 지난해 교육부가 발표한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방안과 올해 교육부 업무 계획 등에 따른 것으로, 전북대는 학생들의 학습 및 사회·정서적 결손 예방을 위해 대면수업을 정상화해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1학기 수업운영을 전 교과목 대면수업을 기본 원칙으로 하고, 교원-학생 간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경우에만 비대면수업을 일부 허용키로 했다.

다만 대면수업에 다른 방역관리 기준을 더욱 엄격하고 철저하게 적용하기로 했다. 좌석 한 칸 띄우기와 체육관이나 무용실 등 좌석 없는 강의실은 면적 4㎡ 당 1명씩 앉기, 그리고 강의실 내 방역물품 비치 및 충분한 환기 등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기로 했다.

일부 비대면강의를 허용하는 경우는 교과목 특성과 강의실 사정상 대학장이 승인한 교과목이나 수강인원 80명을 초과하는 대단위 강의에 한한다. 비대면수업은 20% 이내로 승인을 권장하고, 50% 이상은 실시간 화상강의나 대면·비대면 동시 수업 등을 통해 강의의 질을 높일 계획이다. 평가 역시 대면 평가를 원칙으로 한다.

이같은 대면수업 실시 방안에 따라 전북대는 강의실 방역에 따른 인력 배치와 칸막이 예산 확보를 통한 설치 등 방역대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습 결손과 사회·정서적 교류 축소 문제 등을 해소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위한 대면수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며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하는 만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대학생활 일상을 되찾아 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