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군산대, 2022년 사회적경제 선도대학 운영사업 선정


(  편집부   2022년 01월 27일   )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전년도에 이어 올해에도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2년 사회적경제 선도대학 운영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사회적기업의 육성 및 진흥에 관한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목적으로 설립되어 매년 전국 4개 대학을 사업 운영기관으로 선정하고, 사회적경제 전문 교육과정 및 지역연계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사회적경제 선도대학 운영사업에는 군산대를 포함한 가톨릭대, 인천대, 한신대가 선정되었다. 군산대를 비롯한 이들 대학은 전문 교육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역사회혁신 거점으로서 사회적경제 현장이 필요로 하는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 현안문제해결 및 사회적경제에 대한 우호적인 환경 조성을 위해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김형주 군산대 산학협력단장은 “지금 우리 사회는 4차 산업혁명과 더불어 휴먼엔지니어링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대두되고 급격한 변화와 도전에 대응해야 하는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시대적 흐름에 대응하는 선제적 방안은 사회에 필요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핵심 인력을 양성하는 노력으로, 군산대가 사회적경제 선도대학으로서 그 핵심적 역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군산대학교의 사회적경제선도대학은 학부과정으로 운영되며 참여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역현안문제를 발굴하고 해결방안 도출을 위해 사회적경제 관련 기업가와 전문가를 활용한 사회적경제 이론 및 실무 강화 수업을 한다.

대학은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 인턴십, 현장견학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지역 주민참여 공개 일환으로 시민포럼, 세미나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와 협력하여 지역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중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

본 사업의 총괄 책임을 맡고 있는 이호 교수(군산대 사회적경제연구센터장)는 “군산대가 지난해에 이어 선도대학 운영사업에 선정되어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지역 사회적경제 거점대학으로서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지역이 필요로 하는 핵심 인력을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나아가 본 선도대학 운영사업을 실질적으로 지역의 청년들이 취·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근 현대 중공업 조업 중단 및 한국 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영향이 지속되고 지역경제 침체가 장기화 되는 상황에서 사회적경제의 확대와 활성화 노력은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지역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